오늘은 각종 술의 유통기한을 알아보겠습니다.

 

<목차>
1. 맥주 유통기한
2. 소주 유통기한이 있을까? 
3. 막걸리 유통기한
4. 와인, 위스키, 보드카 유통기한

 

1. 맥주 유통기한

 

 맥주에는 유통기한이 아닌 품질유지기간이 있습니다. 이는 최상의 맥주 맛을 즐길 수 있는 기간인데요. 국산 맥주는 대부분 품질유지기한을 표시하며 수입맥주는 유통기한이 표시된 경우도 많습니다. 일반적으로 밀봉 처리된 캔맥주와 병맥주는 1년 정도 되며, 생맥주와 페트병에 담긴 맥주는 공기에 노출될 우려가 있어 품질유지기간이 6개월 정도로 짧습니다. 이 기간이 지난 후에는 탄산이 빠져있거나 퀴퀴한 냄새가 나는 등 맥주 자체가 변질이 시작될 가능성이 있습니다. 즉, 맥주는 오래 두고 아껴 먹을 만한 술이 아니라는 것입니다. 쌓아놓지 말고 품질유지기간을 확인해 가장 맛있을 때 즐겨야 합니다.

 

 

2. 소주 유통기한이 있을까?

 

국민 술 소주는 증류방식을 통해 만드는 술입니다. 증류 과정에서 알코올 도수가 높아져 세균 번식이 어렵고 변질 가능성이 큰 원재료가 별도로 들어가지 않아 유통기한이 없다고 봐도 됩니다. 하지만 너무 오랫동안 쟁여두고 있어서 언제 만들어진 술인지 알고 싶다면 병뚜껑이나 병 밑바닥을 확인하면 됩니다. 해당 소주의 제조일과 시간 등 병입 날짜가 적혀 있습니다.

 

3. 막걸리 유통기한

 

우리나라의 전통주 막걸리는 발효법으로 만들기에 유통기한이 짧습니다. 발효가 진행되면서 술의 산미가 높아지고 각종 균과 미생물에도 많이 노출됩니다. 살균 막걸리는 제조일로부터 1년간 보관할 수 있지만 생막걸리는 유산균과 효모가 살아있어 10~30일 이내에 소비해야 합니다. 실온에 보관했다면, 유통기한은 5일로 더 짧아집니다.

 

4. 와인, 위스키, 보드카 유통기한

 

위스키와 보드카 타입도 유통기한이 별도로 없다고 할 수 있습니다. 20도 이상 알코올 도수가 높은 경우 미생물이나 세균이 사멸하기 때문. 즉 햇볕을 피해 저온 상태로 잘만 보관한다면 오래 두고 먹을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와인도 오래된 것이 좋을까요? 와인병에 기재된 연도(Vintage)는 와인 출하 연도가 아닌 와인을 만든 포도의 수확연도로 엄격히 정해진 유통기한은 없습니다. 이는 와인에 들어간 포도와 숙성연도, 수확연도, 맛 등에 따라 유통기한도 차이가 나기 때문입니다. 와인은 온도 12℃, 습도 60~80%에 보관하는 것이 가장 좋습니다. 다만, 포도의 수확연도가 표시되지 않은 포도주나 다품종 포도를 섞은 와인은 일단 개봉하면 빠르게 산화가 일어납니다. 맛이 변질되고 향이 날아갈 가능성이 크니 개봉 후 즉시 마시는 것이 좋습니다. 전부 마시지 못했다면 코르크 마개로 밀봉한 다음 냉장 보관해야 합니다.

반응형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TistoryWhaleSkin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