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PER(Price Earning Ratio)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주식 투자를 하다 보면, PER이나 PBR이라는 용어를 한 번쯤 들어보셨을 것입니다. PER은 해당 종목이 고평가 or 저평가 상태인지 알아볼 수 있는 좋은 보조 지표 중 하나인데요. 지금부터 PER에 대해서 자세히 설명드리겠습니다.

 

<목차>
1. PER 이란
2. PER 계산 방법
3. PER의 해석

※함께 보면 좋은 글 

채권 투자 방법, 개념 총정리

미국 주식 사는 법_영웅문 환율우대

미국 주식 시장 개장시간, 휴장일

미국 주식 세금 총정리

 

1. PER 이란

 

구분 순이익 시가총액
A기업 1,000만 원 1억 원
B기업 100만 원 1억 원
C기업 -100만 원 1억 원

 

 PER의 개념을 알아보기 위해, 먼저 동종업계인 3개 회사를 예를 들어 보겠습니다. A, B, C 기업 모두 시가총액(주식시장에 상장되어 있는 모든 주식을 시가로 평가한 금액)이 1억 원으로 동일하다고 가정하겠습니다. A회사는 연 1,000만 원의 순이익을 내었고, B회사는 100만 원, C회사는 적자 100만 원을 낸 상태입니다. 

 

 이 상황에서는 누가 봐도 A기업이 투자하기 매력적으로 보입니다. A기업의 경우 주식을 전부 다 샀다고 가정할 경우 10년이면 투자금을 회수할 수 있습니다. 그에 반해 B기업은 100년이 걸리고, C기업은 투자금 회수에 대한 기약을 할 수 없는 상황입니다. 따라서, 이 3개 기업 중 A기업이 가장 저평가되어 있다고 볼 수 있습니다. 이러한 방식으로 주가를 바라보는 지표가 바로 PER입니다.

 

PER(Price Earnings Ratio, 주가 수익 비율)은 특정 주식의 주당 시가를 주당 이익으로 나눈 수치로, 주가가 1주당 수익의 몇 배가 되는가를 나타낸 지표입니다. 다시 표현하면, 주가와 주당순이익(EPS)'을 비교해 비율화 한 것입니다. 

 

 

2. PER 계산 방법

 

항목 내용
발행주식수 1,000주
현재 주가 10만 원
시가총액 1억 원 (발행주식수 × 주가)
순이익(년) 1천만 원

 

EPS(주당순이익)

 

 PER을 계산하기 위해서는 먼저 EPS(주당순이익)를 계산해야 합니다. EPS(주당순이익, Earning per share)란 기업의 1년 순이익을 발행주식수로 나눈 것입니다. 즉 EPS는 '1년 동안 주식 1주당 얼마를 벌었는지' 나타내는 것입니다.

 

  • EPS = 순이익/발행주식 수

 

위의 표로 예를 든 기업의 EPS는 순이익 1천만 원을 발행주식 수 1,000주로 나눈 1만 원입니다. 해당 기업은 한 주당 1만 원을 번 것입니다.

 

PER(주가 수익 비율)

 

PER은 이렇게 계산한 주당순이익(EPS)과 주가를 비요한 지표입니다. 현재의 주가를 EPS로 나누면 PER이 계산됩니다. 이를 풀어서 계산하면 시가총액을 순이익으로 나눈 것으로 해석할 수 있습니다.

 

  • PER = 주가/주당순이익(EPS) = 시가총액/순이익

 

위의 표를 예시로 다시 들면, 현재 주가가 10만 원이고, EPS가 1만 원 이므로 PER은 10입니다. 시가총액 1억 원을 순이익 1천만 원으로 나눠도 동일하게 10의 PER이 나옵니다.

 

3. PER의 해석

 

PER 기업의 가치를 평가하기 위해 사용하는 지표입니다. PER을 활용하는 것인 상대가치평가법에 해당하는데요. 상대가치 법이라는 것은 이 회사가 다른 회사에 비해 얼마나 가치가 있는가를 평가하는 것입니다. PER이 높다는 것은 기업이 벌어들이는 이익에 비해서 주가가 비싸다는 것이고, PER이 낮다는 것은 기업이 벌어들이는 이익에 비해서 주가가 싸다는 것입니다. 하지만 PER이 10이라고 해서 이게 높은 것인지 낮은 것인지 단정적으로 평가할 수 없습니다. 이를 보다 정확히 판단하기 위해서는 동종 업계의 PER 평균과 비교해야 합니다. 만약 동종 업계 평균 PER이 60이고 투자하고자 하는 기업의 PER이 50이라면, 이 기업은 상대적으로 저평가되어 있다고 볼 수 있습니다.

 

 하지만, PER만 보고 주식을 투자하는 것은 주의해야 합니다. 저평가되어 있는 주식을 사서 고평가 되었을 때 팔면 좋지만, 이 기업은 장기간 저평가된 상태로 있을 수도 있습니다. 왜냐하면 PER은 시장의 심리를 담고 있는 지표이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PER은 수치 자체로만 판단해서는 안되고 주변 기업들과 비교하여 저평가, 고평가를 생각해야 합니다. 모두들 PER의 개념을 명확히 인지하셔서, 성공적인 투자 하시길 바랍니다.

 

 

반응형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