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빠기의 책파기

옥수동 쌀국수 맛집 마이314(Mai 314)

 옥수동은 과거 맛집의 불모지였지만, 최근괜찮은 맛집과 카페가 많이 생기고 있습니다. 한강에서 산책할 수 있는 옥수나들목도 있어 은근히 데이트하기 좋은 동네인데요. 이런 옥수동에 부부가 운영하는 조그마한 쌀국수집이 생겼습니다. 쌀국수뿐만 아니라 똠양꿍, 쏨땀 등 다양한 태국 음식을 즐길 수 있는 맛집 'Mai 314'를 지금부터 소개하갰습니다.

Mai 314

옥수동 쌀국수 맛집 마이314(Mai 314) : 위치/주차 정보/영업시간

 - 위치 : 옥수동 오름길(서울 성동구 한림말3길 32-2)


 Mai 314는 서울 지하철 3호선 옥수역 5번 출구로 나와 우측 골목길을 따라 올라가는 길에 있습니다. 도보 4분 정도의 거리입니다.

- 주차정보 : 옥수역노상공영주차장

 Mai 314는 주차공간이 별도로 없습니다. 가까운 공영주차장은 옥수역노상공영주차장 입니다. 무료개방 시간이 있다보니 주차공간이 넉넉하지는 않습니다. 옥수역노상공영주차장이 만석일 경우 근처 민영주차장(옥수역 1번 출구 웰빙마트 상가건물 or 레미안 옥수 리버젠 상가건물)을 이용해야 합니다.

 *옥수역노상공영주차장 : 30분 600원(공휴일 및 야간 무료개방)


- 영업시간 :  화~토 11:30 ~ 20:30 / 일~월 11:30 ~ 15:00

 영업시간은 매일 11:30에 오픈하여 20:30까지 운영합니다. 일요일과 월요일은 15시까지만 운영합니다.

옥수동 쌀국수 맛집 마이314(Mai 314) 웨이팅/가격(메뉴판)

- 웨이팅 : 없음(토요일 점심 12시 기준)

 가게가 넓은 편은 아니지만, 별도 웨이팅이 없었습니다. 테이블이 1개뿐인 식당이어서, 웨이팅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원테이블 식당인 Mai 314

 - 메뉴/가격 : 똠양꿍 21,000원 / 닭가슴살 볶음밥 11,000원

*참고 : 제로페이 가맹점

메뉴판

  Mai 314는 쌀국수, 똠양꿍, 볶음밥, 쏨땀 등 태국 음식을 팔고 있습니다. 쌀국수는 전통 태국 스타일보단 베트남식에 가깝습니다.

옥수동 쌀국수 맛집 마이314(Mai 314) : 똠양꿍/닭가슴살 볶음밥 리뷰

단무지

 밑반찬으로는 얇게 저민 단무지를 주십니다. 

똠양꿍 & 면사리

 똠양꿍에 고수를 듬뿍 올려주셨습니다. (취향에 따라 고수는 빼달라고 요청할 수 있습니다.) 21,000원의 가격에 맞게 새우와 조개가 듬뿍 들어있었습니다. 국물도 시큼하고 시원한게 매운탕을 먹는 것 처럼 진국이었습니다. 면사리랑 같이 먹어도 좋았고, 함께 주문한 볶음밥과 같이 먹어도 잘어울렸습니다. 버섯은 느타리 버섯과 새송이로 들어가 있어, 이게 태국음식이라기 보단 한식에 가깝다라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똠양꿍 입문하시는 분들도 부담없이 맛있게 먹을 수 있는 맛이었습니다.

닭가슴살 볶음밥

 계란과 닭가슴살, 양파 등이 들어가 고슬고슬 담백하게 볶은 볶음밥이었습니다. 간도 적당하고 담백해서 건강한 맛이었습니다. 이 볶음밥과 국물이 끝내주는 매콤한 똠양꿍의 조합이 좋았습니다. 메뉴를 잘 고른 것 같습니다.

옥수동 쌀국수 맛집 마이314(Mai 314) : 전반적인 평가
 


 부부가 함께 운영하는 아기자기한 원테이블 식당입니다. 은근히 맛집이 곳곳에 포진된 옥수동 오름길과 잘 어울리는 식당이었습니다. 옥수동 주변에 사시는 분들이라면, 한번 방문해보시면 후회하시지 않을 것 같습니다. 하지만, 이집을 방문하기 위해 멀리서  찾아올 정도는 아닌 것 같습니다.

지극히 개인적인 리뷰이며, 사람에 따라 맛을 다르게 느낄 수 있습니다.


2020/05/11 - [맛집&카페 리뷰] - 옥수역 생활의달인 맛집 옥수동 화덕피자(주차, 메뉴 추천)

2020/09/29 - [맛집&카페 리뷰] - 아란치니 맛집 옥수동 이태리밥집

2020/10/11 - [맛집&카페 리뷰] - 옥수동 콩빠두(수제두부 요리, 제육볶음 맛집)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잠깐! 비밀로 남겨야 할 만한 내용인가요? 그렇다면 차라리 이메일을 보내주시기 바랍니다.